Thursday, 22 October 2015

[이번주 TED Talk] Steven Johnson: Where good ideas come from



이번에 리뷰할 TED는 Steven Johnson의 'Where good ideas come from' 이다.

좋은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오는가??

필자는 더이상 이 세상의 기술 격차는 없다고 생각한다. 하드웨어든 소프트웨어든 언제부터인가 기술 진입장벽은 일반인도 취미로 로봇을 만들정도로 낮아져 있고 대부분의 좋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들이 저가 또는 무료로 이용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Steven Johnson은 이런 좋은 아이디어들이 기술을 공개하여 서로 공유하면서 새로운 것들이 탄생한다고 얘기하고 있다. 이를 GPS의 탄생 일화로도 설명하는데 사실은 GPS에 군사용으로 만들어졌다는 것만을 알고 있었지 이 GPS 기술 자체가 그냥 식당에서 재미삼이 얘기거리로 만들어졌다는 것은 몰랐다.

1950년대 쯤 한 물리학 연구실 학생들이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TV 뉴스에 인공위성을 쏘아올렸다는 소식을 듣고 대단하다며 좋아하고 있었다. 이 인공위성에서는 20Mhz 정도의 신호가 나오는데 이들은 이것을 한번 받아서 들어볼까? 하는 생각에 재미로 만들어서 소리를 들어보고 녹음을 했다. 겨우 삐 삐삐 라는 그냥 소리였을 뿐인데 말이다.

이들은 그 소리를 듣다보니 인공위성의 위치에 따라 주파수가 조금씩 달라진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몇가지 공식을 통해 지상에서 인공위성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이후 이들의 프로젝트를 유심히 지켜보던 관리자는 이들에게 지상에서 인공위성의 위치가 아닌 반대의 경우도 가능한 것인지 물었다. 이유는 핵미사일을 쏘기 위해서 목표를 정확하게 타게팅 하려면 핵 잠수함의 위치를 알아야하는데 이를 알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이 얘기를 듣고 몇가지 계산을 했고 생각보다 쉽게 된다는 것을 알게된다. 그리고 만들어진것이 바로 GPS이다. 이 기술은 30년뒤에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어 사용되게 되고 엄청나게 많은 어플리케이션들이 생겨나 현재는 개개인의 주머니속에 들어가 있다.

세상에는 많은 좋은 기술들이 있다. 최근에 유행하게된 3D 프린터도 마찬가지이다. 특허라는 제도로 기술을 발견한 사람들을 보호하고는 있지만 이 TED의 핵심 주제인 공유를 통해 더 많은 발전이 된다는 것을 이제는 우리모두가 알고 있다.

필자도 이 공유 기술로 세상이 변한다는 것은 공감한다. 엘론머스크의 테슬라 모터스가 전기차의 모든 특허를 개방하고 얼마전 에코에너지인 디젤차량문제로 진짜 에코차량이 전기차로 넘어오는 시점에서 많은 사실들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아두이노, 라즈베리파이, 리눅스, 안드로이드 등 IoT 기술들과 수 많은 젊은이들의 열정이 담긴 '스타트업' 들을 보면서 세상은 과거 그 어느때 보다도 인류를 위해 발전하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필자가 살아있는 동안 얼마나 더 기술이 발전할지는 모르겠지만 항상 그것들에 귀기울이고 새로운것을 접하는 것을 즐겨한다면 인류는 절대 멸망하지 않으리라 생각해본다.

No comments :

Post a Comment